TOP
닫기

또 하나의 돌파구, 비대면 주문

커피스터디

TIP 또 하나의 돌파구, 비대면 주문
코로나19 국내 첫 확진자 발생 100일이 지난 후, 정부는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포스트 코로나 산업의 대표주자인 ‘비대면Untact 산업’은 점차 넓은 범위로 퍼져나갈 것이다. 카페 산업에서는 고객들의 편의를 위해 서서히 시행됐던 ‘비대면 주문’이 더 급격히 늘어날 전망이다. 비대면 주문의 종류와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지난 201912월 발생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전 세계의 경제와 산업이 뒤집히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라는 정부의 권고 수칙이 나왔다. 5월에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며 생활 속 거리두기라는 완화된 지침이 나왔지만 다시 감염자 수가 증가하면서 거리 두기가 아예 해제되는 시점은 멀어 보인다.

 

두 정책의 공통점은 사람과 사람 사이 일정한 거리를 유지할 것이다. 코로나19의 감염이 사람의 비말을 통해 이루어지는 탓이다. 이에 따라, 커피 업계에서도 다양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으며 그 중 대표적인 건 비대면 주문 시스템의 도입이다. 일대다(一代多) 접촉을 막고 혹시 모를 전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다. 카페의 인건비 감소를 위해 이전부터 비대면 주문 시스템을 도입한 매장들은 보다 빠르게 변해가는 시장의 흐름을 대비할 수 있게 됐다.

000e25f52fe5e80669fd1bc8af001ac1_1591854575_9488.jpg
ⓒ폴바셋 

 

대표적인 비대면 주문 시스템은 스마트 오더’, 즉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한 원격 주문 서비스라고 할 수 있겠다. ‘사이렌 오더로 많이 알려진 스타벅스는 스마트 오더의 선두주자다. 2013년에 론칭한 사이렌 오더는 복잡한 러쉬타임의 혼잡을 막기 위해 스타벅스 코리아에서 개발한 시스템.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에 선불로 돈을 충전한 뒤 직원과의 대면 없이 미리 음료를 주문해 매장에서 곧바로 픽업하는 방식이다. 고객의 편리성을 높이고 인건비를 줄였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는데, 코로나19가 발생하고 난 뒤 또 다시 각광 받고 있다. 이후 폴바셋, 탐앤탐스, 커피빈, 할리스 커피, 드롭탑, 투썸플레이스 등 대형 프렌차이즈들이 자체 스마트 오더의 후발주자로 나섰지만, 출시 초반 서비스 오류 등 불안세를 보이기도 했다.


 

000e25f52fe5e80669fd1bc8af001ac1_1591854575_992.jpg

 

ⓒ쥬씨
 

자체 서비스 앱 개발에 부담을 느끼는 업체들은 스마트 오더 전문 앱과 제휴를 맺기 시작했다. ‘패스오더’, ‘나이스오더’, ‘이모더등 다양한 주문 앱이 생겨나고 있다. 쥬씨의 경우 전국 600여 개 매장에서 패스오더를 이용해 주문을 할 수 있게 됐다. 네이버도 스마트 주문 시장에 뛰어들었다. ‘네이버 스마트주문테이블 주문미리주문으로 나눌 수 있는데, ‘테이블 주문QR코드를 이용한 결제 시스템으로 고객이 매장에 배치된 QR코드를 찍고, 메뉴를 담은 후 네이버 페이로 결제하면 업체로 주문이 접수돼 바로 메뉴 제조가 가능한 시스템이다. ‘미리주문은 네이버에서 매장을 검색해 미리 주문을 넣고 결제까지 마친 뒤 제조된 음료를 가져가면 된다. 주로 매장이 넓지 않은 1인 운영 매장에 적합한 시스템이다. 용산구에 위치한 <로칼커피>1인이 운영하는 테이크아웃 전문 카페로 네이버 스마트주문을 이용해 더 빠르게 러쉬 타임에 대비할 수 있었다. 카페뿐만 아니라 외식업계 등에서도 적용해 범위를 늘려가는 중이다.


또 다른 방법은 키오스크Kiosk, 즉 무인 계산대의 도입이다. 패스트푸드점의 첫 도입에 이어 여러 카페에서도 키오스크 주문을 받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 브알라 커피, 바빈스 커피, 오가다, 공차 등은 일부 매장에서 키오스크를 도입해 주문을 받고 있다. 특히, 공차의 경우 음료 주문 시 선택해야 하는 옵션이 많기 때문에 그림과 함께 확인하며 직관적으로 주문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초기 자금이 든다는 점과 직원과는 대면하지 않지만 많은 고객이 공용으로 사용하므로 청결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는 단점이 있다.

 

000e25f52fe5e80669fd1bc8af001ac1_1591854755_4557.jpg
ⓒ한국전자금융 


그 외에는 배달이나 배송을 활용하는 것이다. ‘배달의민족이나 요기요등 배달 어플리케이션은 이미 우리 사회에 깊게 자리 잡았다. 그러나 업체마다 수수료 정책이나 이용자 수, 경쟁률 등이 상이해 잘 따져보고 선택해야 한다.

커피 구독은 원두나 드립백, 콜드브루 등을 일정 주기로 배송하는 것. 블루보틀, 프릳츠 등의 업체에서 시행하고 있다. 입맛에 맞는 원두를 골라 받아보거나 계절에 맞는 다양한 커피를 마실 수 있다는 장점으로 수요가 늘어나는 추세로, 직접 원두를 로스팅하는 매장이라면 좋은 선택지가 될 것이다.
 

추천(1) 비추천(0)

  • 칼디의꿈

    코로나 이후 많은 변화가 필요하긴 한,  어떻게 대비해야 할지 참 어렵네요

    2020-06-13

    좋아요(0) 답변